:: 제품소개
   선홍빛 청정함의 유혹 ***** 제주옥돔 *****
   순은빛 신선함의 비밀 ***** 제주은갈치 *****
   푸른빛 바다의 건강함 ***** 제주고등어 *****
   청정하늘에서 보내준 ***** 제주계절상품 *****
   제주바다를 모두 담아 ***** 혼합수산세트 *****
   품격에 청정함을 담아 ***** 고품격 선물 *****
 
 

농어목 옥돔과의 바닷물고기이다.
고급 생선으로 취급되며, 제주도 특산물로서 냉동, 건조시킨 상품이 유통된다. 옥돔구이, 옥돔미역국 등이 유명하다.

 
학명 : Branchiostegus japonicus 분류 : 농어목 옥돔과
크기 : 최대 몸길이 45cm, 몸무게 1.25kg 산란시기 : 6∼10월
몸 색깔 : 전체 붉은색 바탕에 2∼3줄의 노란색 가로무늬
서식장소 : 수심 30∼200m의 바닥이 모래와 진흙으로 된 대륙붕 가장자리
분포지역 : 제주도 동남방해, 한국 남해, 남중국해, 동중국해, 일본 남부, 등 서부태평양 열대 해역
방언역 :

오토미, 생선오름, 오톰생선, 옥돔생선, 솔나리, 솔내기, 솔라니, 옥도미
일본어명  아까아마다이 (アカアマダイ)

말의 머리를 닮았다하여 유럽에서는 '붉은 말의 머리 (red horsehead)'로 불리며, 항상 타일을 바른 것처럼 아름다운 체색을 나타낸다 하여 'japones tilefish'로 불리기도 한다. 일본에서는 단맛이 나는 생선이라는 뜻의 '아까아마다이(アカアマダイ)'라고 불린다.

 
최대 몸길이 45cm, 몸무게 1.25kg이다. 머리의 앞쪽이 매우 경사져 거의 수직형에 가까워 말머리 모양을 닮은 것이 특징이다. 몸높이는 머리의 바로 뒷부분이 가장 높으며, 뒤로 갈수록 가늘어진다. 등의 윤곽선은 거의 직선이며, 옆줄은 몸의 옆면 가운데보다 위를 지나고 등의 윤곽선과 거의 평행하다. 몸은 비교적 큰 사각형의 빗모양 비늘로 덮여 있다. 몸은 대체로 붉은빛을 띠며, 가슴지느러미 끝 바로 위에 노란색 가로무늬가 2∼3줄 가량 나타난다. 눈 뒤쪽에는 삼각형의 은백색 반점이 선명하게 나타나며, 꼬리지느러미에는 5∼6줄의 노란색의 선명한 세로띠가 있다.
 
수심 30∼200m의 바닥이 모래와 진흙으로 된 대륙붕 가장자리에 서식한다. 뻘이나 모래바닥에 구멍을 파고 그 속에서 생활하는 습성이 있다. 큰 이동은 하지 않으나 가을에는 북쪽으로, 봄에는 남쪽으로 이동한다. 새우, 게, 갯가재 등의 갑각류를 비롯하여 갯지렁이류, 어류, 조개류 등을 먹는다. 산란기는 6∼10월이며, 수온 18℃ 전후의 수심 70~100m의 해저에서 알을 낳는다. 수명은 8∼9년이다.
 
바다 밑바닥에 서식하기 때문에, 낚싯줄에 여러 개의 낚시를 달아 추를 달아서 바다 밑바닥에 가라앉히고, 깃발이 달린 표지를 달아서 띄워두었다가 차례로 거두어 올리면서 낚인 고기를 떼어내는 방법으로 잡는다. 또는, 그물의 아랫깃이 해저에 닿도록 한 후 어선으로 그물을 끌어서 잡기도 한다. 11월이 제철이다.
 
고급 어종으로 취급되며, 제주도에서는 옥돔만이 생선이라 불리며 제주도 특산 어종으로서 건조, 냉동 처리된 상품이 일반화되어 있다. 살에 수분이 많아 부드럽고 달며 지방이 적어 담백하다. 살이 희고 크기가 클수록 맛이 좋다. 양념구이, 소금구이, 미역국, 어죽 등으로 조리하여 먹는다.
 
 
 
에스크로이체로 결제하기